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슬슬 재활 시작" 절친 후배 장민재가 전한 류현진 수술 후 근황

박성윤 기자 입력 2022. 06. 25. 04:30

기사 도구 모음

"재활을 슬슬 시작한다고 하더라."

류현진의 절친 장민재가 24일 승리투수가 된 뒤 류현진의 근황을 알렸다.

장민재는 류현진 절친이다.

류현진 수술에 장민재도 걱정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류현진 장민재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박성윤 기자] "재활을 슬슬 시작한다고 하더라."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재활에 들어간다. 류현진의 절친 장민재가 24일 승리투수가 된 뒤 류현진의 근황을 알렸다. 장민재는 24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승리투수가 됐다. 장민재는 5⅓이닝 4피안타 2볼넷 2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 3-0 승리를 이끌고 시즌 3승을 챙겼다.

장민재는 류현진 절친이다. 장민재는 류현진이 한화에서 뛸 때부터 형제처럼 지내 온 가장 가까운 후배다. 2015년 말부터 류현진이 미국 스프링캠프를 시작하기 전 일본 오키나와에서 함께 훈련을 해왔다. 올 시즌을 앞두고는 제주도에서 함께 훈련했다. 영상 통화 등으로 자주 안부를 주고 받는다. 현지 취재가 어려울 때 장민재를 통하면 류현진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정도다.

류현진의 올 시즌은 끝났다. 올해 6경기에 선발 등판해 27이닝을 던지며 2승 평균자책점 5.67을 기록했다. 팔꿈치 통증을 두 차례 호소했고, 결국 검진을 통해 토미존 수술을 결정했다.

류현진 수술에 장민재도 걱정을 했다. 그는 류현진과 연락했고 안부를 주고받았다. 승리투수 인터뷰에서 장민재는 "연락을 했다. 지금 잘 회복하고 있다고 하더라. 원래 큰 수술이 아니라고 말하더라. 이제 토론토로 넘어가서 재활을 슬슬 시작한다고 말했다"며 그의 근황을 전했다.

복귀까지 12~18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2023년이 류현진과 토론토 계약 마지막 시즌이다. 18개월을 꽉 채워 돌아오게 된다면 계약은 끝난다. 계약 기간 4년 가운데 두 시즌을 뛰고 두 시즌을 거의 못 채우는 셈이다. '먹튀' 논란이 따를 법하지만, 미국 언론에서는 "류현진 영입은 현재 토론토 야구의 터닝 포인트로 남을 것이다"며 좋은 평가를 남겼다.

장민재는 이날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며 팀 10연패를 끊었다. 위기 상황도 있었지만, 범타와 탈삼진을 잘 끌어내며 삼성 타선을 완벽하게 봉쇄했다.

장민재는 "연패가 길어져서 부담감이 있었다. 솔직히 잠도 안 왔다. 어떻게 던져야 할까 고민했다. 수비 도움도 많이 받았다. 다 같이 연패를 끊은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책임감도 있었고, 부담도 있었다. 선수들이 힘들었는데, 연패를 끊으면서 한화가 조금 더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남겼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