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최규선 화봉중 A코치, 사화초 사령탑 선임

임종호 입력 2022. 06. 25. 07:00

기사 도구 모음

최규선 화봉중 A코치가 창원 사화초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사화초는 얼마 전 세상을 떠난 故김성환 코치의 후임으로 공석이 된 사령탑 자리에 최규선 코치를 선임했다.

본격적인 홀로서기에 나선 최 코치는 "먼저 모교에서 지도자 경력을 쌓을 수 있게 해주신 관계자분들께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 김태욱 감독님과 은사인 김현수 코치님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임종호 기자] 최규선 화봉중 A코치가 창원 사화초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사화초는 얼마 전 세상을 떠난 故김성환 코치의 후임으로 공석이 된 사령탑 자리에 최규선 코치를 선임했다. 목포대 졸업 후 프로 진출에 고배를 마신 그는 지난해 8월부터 모교에서 지도자 수업을 받았고, 1년도 채 되지 않아 초등학교 수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본격적인 홀로서기에 나선 최 코치는 “먼저 모교에서 지도자 경력을 쌓을 수 있게 해주신 관계자분들께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 김태욱 감독님과 은사인 김현수 코치님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계속해 그는 “합격 통보를 받았을 때 ‘진짜 내 팀이 생기는구나’라는 설렘과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어린 나이에 홀로서기에 나선만큼 열정을 가지고 패기 있게 선수들을 지도하겠다”라며 부임 소감을 전했다.

2005년 농구부를 창단한 사화초는 최근 몇년간 선수 수급난에 허덕이며 2018년 윤덕주배 초등농구대회 이후 약 4년간 공식 대회 출전 기록이 없다.

이에 그는 “최근에 대회 출전조차 하지 못한 만큼 신생팀을 이끈다는 생각으로 처음부터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사진_점프볼 DB(한필상 기자)

 

점프볼 / 임종호 기자 whdgh1992@jumpball.co.kr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