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골프한국

'시즌 2승 겨냥' 이경훈,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2R 공동 7위로 도약 [PGA]

권준혁 기자 입력 2022. 06. 25. 08:15

기사 도구 모음

한국 국적 선수로는 처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2연패에 성공한 이경훈(31)이 최근의 좋은 기세를 몰아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830만달러) 정상을 향해 달렸다.

이경훈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하이랜즈(파70·6,852야드)에서 열린 대회 둘째 날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잡아내고 보기 1개로 막아 6언더파 64타를 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 출전한 이경훈 프로가 2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한국 국적 선수로는 처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2연패에 성공한 이경훈(31)이 최근의 좋은 기세를 몰아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830만달러) 정상을 향해 달렸다.



이경훈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하이랜즈(파70·6,852야드)에서 열린 대회 둘째 날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잡아내고 보기 1개로 막아 6언더파 64타를 쳤다.



 



전날 2언더파 공동 30위였던 이경훈은 이틀 중간 합계 8언더파 132타를 기록해 공동 7위로 도약했다. 선두와는 6타 차이지만, 공동 2위 그룹과는 불과 1타 차이다.



지난달 AT&T 바이런 넬슨 2연패를 달성했고, 시즌 두 번째 우승에 도전 중이다.



 



1번홀(파4)에서 약 3.5m 첫 버디를 낚아 기분 좋게 시작한 이경훈은 4번(파4), 8번(파3), 그리고 9번(파4) 홀에서 버디를 골라내며 전반에 4타를 줄였다. 특히 4번홀에선 15m 가까이 되는 먼 거리 퍼트를 떨어뜨렸다.



후반 들어 11번홀(파3)에서 4.3m 버디를 추가한 이경훈은 투온을 시도한 13번홀(파5)에서 6.4m 이글 퍼트도 놓치지 않았다. 다만, 13개 홀에서 보기 없이 7타를 줄인 뒤 15번홀(파4)에서 3m 파 퍼트를 놓쳐 보기를 적은 게 옥에 티였다.



 



드라이브 정확도나 그린 적중률은 첫날보다 다소 떨어졌지만, 그린 적중시 퍼팅 수는 1라운드 1.77개에서 2라운드 1.50개로 나아졌다. 



 



둘째 날 단독 선두는 합계 14언더파 126타인 잰더 쇼플리(미국)가 차지했다.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7개 버디를 쓸어 담았고, 이틀 연속 7타씩 줄였다.



패트릭 캔틀레이, 해리스 잉글리시(이상 미국) 등 5명이 9언더파 131타의 성적으로 공동 2위를 형성했다.



 



중간 합계 2언더파 138타를 써낸 공동 59위까지 상위 71명이 3라운드에 진출했다. 이날 3타를 줄인 김시우(27)는 공동 72위(1언더파 139타)에 위치했고, 1타 차로 본선 무대에 나서지 못하게 되었다. 전날 2오버파를 극복하지 못했다. 



4타를 더 잃은 강성훈(35)은 공동 145위(7오버파 147타)로 컷 탈락했다. 우승 후보였던 조던 스피스(미국)는 이틀 동안 75-66타를 쳐 공동 100위(1오버파 141타)로 대회를 마쳤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저작권자 ⓒ 골프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