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포모스

[LCK] "시작보다 끝이 중요".. '킹겐' 황성훈이 전한 각오

성기훈 입력 2022. 06. 25. 09:00

기사 도구 모음

DRX가 개막 이후 모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고 있는 가운데, '킹겐' 황성훈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번 서머 시즌 모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T1, 젠지와 함께 3연승에 성공한 DRX. 그는 "당연한 말이지만 시작보다는 끝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의 연승에 큰 의미를 두기보다 마지막까지 잘 이어나갈 수 있는 발판으로 생각하겠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DRX가 개막 이후 모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고 있는 가운데, '킹겐' 황성훈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24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2주 3일차 1경기에서 DRX가 한화생명에 2대 1로 승리했다.

승리 소감으로 “3연승이라는 결과를 만들다. 광동전까지 기세를 이어갈 수 있는 승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황성훈. 그는 “오늘 승리를 통해 자신감을 얻은 것 같아 가장 기쁜 것 같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2세트에서는 상대 조합을 확인한 후 올라프를 통해 경기에 나섰다. 그는 “상대가 들어오는 조합이라면 올라프가 부담스러울 것”이라는 생각을 전한 뒤, “상대의 조합을 확인한 후 올라프가 좋은 챔피언이라고 판단했다”며 챔피언 선택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DRX는 결국 한화생명에게 2세트 승리를 내주었다. 그는 “4용을 먹인 것도 크고 제가 텔레포트가 없던 상황에서 바텀 지역에 갔던 것도 크게 작용한 것 같다”며 패배 상황을 분석했다. 또한 라인전 운영 단계와 관련해서는 “나르가 이동기가 빠지거나 점멸이 없을 때 킬각을 보려고 했다. 하지만 상대도 그것을 파악하고 있는지 각을 잘 주지 않았다”며 ‘두두’ 이동주의 플레이를 칭찬했다.

3세트 갱플랭크의 스킬 활용에 대한 그의 생각도 들어볼 수 있었다. 초반 아칼리의 타워 다이브를 스킬 활용과 함께 살아나간 부분과 관련해 “상대가 타워 다이브를 할 것이란 것은 예상했다. 귤을 끝까지 아낀 것은 교환각을 봤기 때문이다”며 플레이에 대해 설명한 뒤 “하지만 제가 죽지 않은 것은 계산의 영역은 아니었다”며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또한 3세트 중 상대의 ‘잘라먹기 운영’에 당한 부분과 관련해서는 “제 나름의 근거로는 상대가 턴을 썼기 때문에 정비 할 줄 알았다. 제가 상대의 심리전에 당한 것 같다”며 “스스로도 아쉽다”고 말했다.

이번 서머 시즌 모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T1, 젠지와 함께 3연승에 성공한 DRX. 그는 “당연한 말이지만 시작보다는 끝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의 연승에 큰 의미를 두기보다 마지막까지 잘 이어나갈 수 있는 발판으로 생각하겠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DRX의 다음 상대는 광동 프릭스다. ‘기인’ 김기인과 맞대결이 예정된 가운데, 그는 “단점을 찾기 어려운 선수다. 하지만 저희가 할 부분에 초점을 맞춘다면 충분히 승리를 자신한다”며 승리를 위해서는 상대보다 본인들에게 집중해야 한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어 “지난 플레이오프에서 기인 선수에게 많이 당했다. 당시의 기억을 잊을 정도의 경기력을 보여드리면서 승리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는 각오도 함께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직 시즌 초반이지만 저희가 마지막까지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믿어주셨으면 좋겠다. DRX도 믿음에 부응해 즐거운 경기력으로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는 메시지를 팬들에게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성기훈 misha@fomos.co.kr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