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3구삼진→125m 동점포 쾅..박효준 시즌 2호 폭발(1보)

박정현 기자 입력 2022. 06. 25. 09:41 수정 2022. 06. 25. 09:42

기사 도구 모음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내야수 박효준이 시원한 시즌 2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박효준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전에 9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3회 첫 타석 상대 선발 제프리 스프링스를 상대로 방망이를 한 번도 내보지 못하고 삼진으로 물러났던 박효준, 두 번째 타석은 달랐다.

박효준의 홈런으로 피츠버그는 3-3 동점을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내야수 박효준이 25일(한국시간) 시즌 2호 홈런을 쳐냈다. ⓒ연합뉴스/AP

[스포티비뉴스=박정현 기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내야수 박효준이 시원한 시즌 2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박효준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전에 9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3회 첫 타석 상대 선발 제프리 스프링스를 상대로 방망이를 한 번도 내보지 못하고 삼진으로 물러났던 박효준, 두 번째 타석은 달랐다.

팀이 2-3으로 뒤지고 있던 5회 선두타자로 나서 초구 시속 89.7마일(144.3㎞)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중간을 넘겼다. 타구 속도는 101마일(162.5㎞)로 비거리 411피트(125.2m)를 날아갔다. 발사각도는 28도이다.

박효준의 홈런으로 피츠버그는 3-3 동점을 만들었다. 5회초가 끝난 현재 양 팀은 3-3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는 중이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