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투데이

김하성, 필라델피아전 무안타 '침묵'..타율 0.228

이상필 기자 입력 2022. 06. 26. 14:21

기사 도구 모음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방망이가 차갑게 식었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홈경기에 3루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지만 4타수 무안타 1삼진에 그쳤다.

9회말 2사 이후 네 번째 타석에서도 내야 땅볼에 그친 김하성은 결국 무안타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필라델피아에 2-4로 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하성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방망이가 차갑게 식었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홈경기에 3루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지만 4타수 무안타 1삼진에 그쳤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32에서 0.228(228타수 52안타)로 하락했다.

이날 김하성은 2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지만,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4회말 2사 2루 찬스에서 맞이한 두 번째 타석에서도 3루수 땅볼에 그쳤다.

이후 김하성은 6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등장했지만 스탠딩 삼진으로 돌아섰다. 9회말 2사 이후 네 번째 타석에서도 내야 땅볼에 그친 김하성은 결국 무안타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필라델피아에 2-4로 졌다.

샌디에이고는 45승29패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필라델피아는 38승35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3위에 자리했다.

필라델피아는 선발투수 잭 애플린의 5이닝 2실점 호투와 J.T. 리얼무토의 홈런포를 앞세워 승리를 챙겼다. 그러나 간판타자 브라이스 하퍼가 몸에 맞는 공으로 왼손 엄지손가락 골절 부상을 당해 큰 타격을 받게 됐다.

샌디에이고 선발투수 블레이크 스넬은 5.2이닝 4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