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뉴스1

김하성, 필라델피아전서 침묵..연속 안타 행진은 7경기서 스톱

이상철 기자 입력 2022. 06. 26. 14:26

기사 도구 모음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침묵하며 메이저리그(MLB)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은 '7'에서 중단됐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와 홈 경기에서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이로써 김하성은 19일 콜로라도 로키스전부터 이어왔던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이 멈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타수 무안타 1삼진..타율 0.228로 하락
9회초에는 호수비 펼치기도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침묵하며 메이저리그(MLB)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은 '7'에서 중단됐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와 홈 경기에서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이로써 김하성은 19일 콜로라도 로키스전부터 이어왔던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이 멈췄다. 또 그의 시즌 타율은 0.232에서 0.228로 하락했다.

김하성은 2회말 1사 1루에서 첫 타격 기회를 잡았으나 투수 땅볼을 때렸다. 1루 주자만 2루에서 아웃돼 김하성이 1루에 나갔지만 후속 타자 C.J. 에이브럼스가 삼진 아웃, 이닝이 종료됐다.

4회말에는 득점권 상황이 주어졌으나 타점을 올리지 못했다. 2사 후 노마 마자라가 2루타를 때려 김하성에게 찬스를 연결했다. 김하성은 필라델피아 선발 투수 잭 에플린의 초구 싱커를 쳤으나 3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김하성은 이후 두 번 더 타석에 섰지만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6회말 2사에서는 삼진으로, 9회말 2사에서는 포수 땅볼로 각각 물러났다.

그래도 호수비를 펼치며 샌디에이고 팬들로부터 환호를 받았다. 김하성은 9회초 2사에서 야이로 무뇨스의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낸 뒤 재빠르게 1루에 송구해 아웃시켰다. 필라델피아는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으나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필라델피아에 2-4로 졌다.

4회말 김하성이 찬스를 놓친 직후 선발 투수 블레이크 스넬이 5회초 J.T. 리얼무토에게 선제 홈런을 맞는 등 3실점을 했다. 샌디에이고는 5회말 2사 1, 3루에서 터진 호르헤 알파로의 2타점 2루타를 앞세워 2-3으로 추격했지만 스넬이 6회초 1사 2루에서 알렉 붐에게 추가 적시타를 허용했다.

45승29패가 된 샌디에이고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LA 다저스(44승26패)와 1경기 차를 유지했다.

rok195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