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한국

총 8명 퇴장.. MLB 집단 난투극, 왜 일어났나?

이정철 기자 입력 2022. 06. 28. 16:42

기사 도구 모음

 시애틀 매리너스와 LA 에인절스가 정면으로 충돌했다.

시애틀과 에인절스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지난 18일 T-모바일파크에서 열린 시애틀과 에인절스의 맞대결에서 5회말 2사 후 시애틀의 저스틴 업튼이 에인절스 선발투수 마이크 로렌젠의 시속 90.6마일(145.8㎞/h) 패스트볼에 머리를 맞았다.

집단 난투극을 펼친 시애틀과 에인절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시애틀 매리너스와 LA 에인절스가 정면으로 충돌했다. 수십명의 선수들이 뒤엉켜 주먹을 휘둘렀다. 영화를 방불케하는 집단 난투극은 꽤 오래전부터 감정싸움을 나눈 결과물이었다.

시애틀 매리너스 선수들과 LA 에인절스 선수들의 집단 난투극. ⓒAFPBBNews = News1

시애틀과 에인절스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그런데 양 팀은 이날 야구 대결 말고도 주먹 대결을 벌였다. 2회초 에인절스의 앤드류 완츠가 초구 91.1마일(약 147㎞) 패스트볼을 구사했는데, 상대 타자 제시 윈커의 엉덩이를 맞췄다.

이에 윈커는 불쾌한 감정을 표출했고 결국 에인절스의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주심이 필사적으로 그의 몸을 붙잡고 말렸지만 윈커는 주심을 뿌리치고 에인절스 선수들에게 돌진했다.

그러자 양 팀의 모든 선수들은 그라운드로 쏟아져 나와 집단 난투극을 벌였다. 3루 더그아웃 앞에서 시작된 싸움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3루와 마운드 사이에서 다시 펼쳐지는 등 6분 이상 지속됐다. 결국 심판은 각 팀에서 4명씩, 총 8명에게 퇴장을 지시했다.

양 팀 선수들은 한바탕 싸움에도 쉽사리 분을 삭이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그렇다면 양 팀 선수들의 감정이 상하게 된 도화선은 언제부터일까.

마이크 로렌젠에게 헤드샷을 맞은 저스틴 업튼. ⓒAFPBBNews = News1

지난 18일 T-모바일파크에서 열린 시애틀과 에인절스의 맞대결에서 5회말 2사 후 시애틀의 저스틴 업튼이 에인절스 선발투수 마이크 로렌젠의 시속 90.6마일(145.8㎞/h) 패스트볼에 머리를 맞았다. 업튼은 쓰러져 한동안 일어나지 못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다. 그런데 시애틀이 6-0으로 앞선 5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이었기에 로렌젠의 고의적 빈볼마저 의심되는 순간이었다.

시애틀은 가만히 있지 않았다. 26일 5-3으로 앞선 9회말 2사 1루에서 에릭 스완슨의 95마일(152.8㎞/h) 패스트볼이 에인절스의 간판스타 마이크 트라웃의 머리 쪽으로 향했다. 트라웃이 몸을 숙이며 간신히 피했지만 에인절스는 팀 간판 스타를 잃을 뻔했다.

머리쪽 위협구를 간신히 피하는 마이크 트라웃. ⓒAFPBBNews = News1

이 사태로 인해, 양 팀은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에인절스는 27일 선발투수로 호세 수아레즈가 아닌 원츠를 내세웠다. 원츠는 올 시즌 단 한 차례도 선발 등판 경험이 없는 불펜 자원이다. 홀드와 세이브도 아직 기록하지 못했다. 한마디로 빈볼을 던지고 출장정지를 받아도 팀 전력에 큰 타격이 없는 투수를 에인절스가 고른 셈이다.

원츠는 1회초부터 고의성 짙은 위협구를 던졌다. 1회초 1사 후 신인 훌리오 로드리게스를 향해 머리 쪽으로 시속 92.9마일(149.5㎞/h) 포심 패스트볼을 구사했다. 로드리게스가 공을 피했지만 하마터면 큰 부상으로 이어질 뻔했다. 결국 2회초 원츠가 선두타자 윈커에게 사구를 기록했고 양 팀은 난투극을 벌이며 정면으로 충돌했다.

집단 난투극을 펼친 시애틀과 에인절스. 여러 가지 사건들이 겹치며 감정싸움을 벌인 끝에 나온 큰 사건이었다. 양 팀 모두 자신의 팀원을 보호하기 위해 주먹을 사용했지만 시애틀의 토렌스가 난투극 도중 어깨를 다치고 12명이 징계를 받는 등 양 팀에게 돌아온 것은 상처뿐이었다.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2jch42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