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포모스

[LCK] 주도적 플레이 강조한 '캐니언' 김건부 "먼저 시도하는 JDG 스타일 좋아"

성기훈 입력 2022. 07. 02. 13:00

기사 도구 모음

1일, DK가 KT를 꺾고 승리하며 T1과 젠지전 2연패 이후 다시 승리를 획득했다.

'캐니언' 김건부는 T1과 젠지전의 패배 원인을 수동적인 플레이로 꼽고, 앞으로는 더욱 과감하게 플레이하겠다는 사실을 약속했다.

그는 자신들에게 패배를 안긴 T1과 젠지와의 2라운드 대결을 기다리고 있다는 생각도 함께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거의 대부분의 LPL 경기를 챙겨본다. 주도적으로 무언가를 계속 시도하려는 JDG의 스타일이 좋다”

1일, DK가 KT를 꺾고 승리하며 T1과 젠지전 2연패 이후 다시 승리를 획득했다. ‘캐니언’ 김건부는 T1과 젠지전의 패배 원인을 수동적인 플레이로 꼽고, 앞으로는 더욱 과감하게 플레이하겠다는 사실을 약속했다. 이어 징동 게이밍의 주도적인 플레이를 칭찬했다.

승리 소감으로 “2연패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오늘은 정말 이기고 싶었다. 2대 0으로 이겨 너무 기분 좋다”고 말한 김건부. 그는 “저희에게 패배를 안긴 두 팀 모두 이겨야 하는 상대다. 저희 실력을 늘리기 위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는 사실을 밝혔다. “좀 더 과감하게 플레이 하고자 한다”는 생각을 전한 후, “양 팀 모두 실수를 하더라도 경기를 이겨있다. 이런 부분을 잘 배우려고 한다”며 두 팀의 플레이를 통해 배운점을 언급했다.

그는 자신들에게 패배를 안긴 T1과 젠지와의 2라운드 대결을 기다리고 있다는 생각도 함께 전했다. “1라운드 때는 저희가 못해서 진 것 같다. 2라운드 때는 준비한 것을 모두 보여주고 싶다. 지더라도 느낌 있게 플레이하고 싶다”는 생각을 밝혔다.

많은 LCK의 선수들이 LPL을 비롯한 해외 리그를 보며 경기를 참고하는 것과 관련해 그의 생각도 들어볼 수 있었다. 김건부는 “LPL의 경기는 거의 다 챙겨본다. LEC는 신박한 챔피언과 조합이 자주 등장하기 때문에 이런 면을 집중적으로 보고 있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어 “카나비가 있는 JDG가 엄청 잘한다고 느낀다. 지금 전승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주도적으로 무언가를 계속 시도하려고 하는 부분이 좋다”며 징동 게이밍의 경기를 보며 감명 받았다는 사실을 알렸다.

DK의 다음 상대는 농심 레드포스다. 그는 “농심은 상체 힘이 강한 팀이다. 라인전도 잘하고 정글러도 공격적이다. 상대 정글러가 초반에 공격적으로 잘하는 선수기 때문에 이 부분을 신경써야 될 것 같다”는 각오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더운 날씨에도 응원와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T1과 젠지전을 무기력하게 져 너무 죄송하다. 스스로도 많이 아쉬웠다. 앞으로 더욱 발전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팬들에게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성기훈 misha@fomos.co.kr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