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포모스

[LCK] T1 '구마유시' 이민형 "빨리 젠지에게 1패 안기고 싶다"

성기훈 입력 2022. 07. 02. 15:00

기사 도구 모음

1일, T1이 DRX를 꺾고 단독 2위를 달성했다.

이날 세나를 통해 팀의 승리에 기여한 '구마유시' 이민형이 세나에 대한 생각과 함께 다음 상대인 젠지에게 빨리 첫 패배를 안기고 싶다는 생각을 전했다.

경기 후 포모스를 만난 이민형은 승리 소감으로 "DRX전 2대 0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다음 젠지전을 잘 준비해야 될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날 T1과 세나를, DRX는 칼리스타를 중심으로 조합을 꾸려 서로를 상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빨리 젠지에게 1패를 안기고 싶다”

1일, T1이 DRX를 꺾고 단독 2위를 달성했다. 이날 세나를 통해 팀의 승리에 기여한 ‘구마유시’ 이민형이 세나에 대한 생각과 함께 다음 상대인 젠지에게 빨리 첫 패배를 안기고 싶다는 생각을 전했다.

경기 후 포모스를 만난 이민형은 승리 소감으로 “DRX전 2대 0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다음 젠지전을 잘 준비해야 될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날 T1과 세나를, DRX는 칼리스타를 중심으로 조합을 꾸려 서로를 상대했다. 이민형은 “세나와 칼리스타의 대결에서는 세나의 리턴이 크다”며 두 챔피언에 대해 언급한 그는 “세나는 수비를 해야하고 칼리스타는 어떻게든 뚫어내야 한다”며 라인전 단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한 “라인전 단계에서 고전하더라도 게임은 세나쪽이 이기게 된다”며 “솔직히 게임하는 동안 많이 답답했다. 하지만 상대 입장에서도 많이 답답했을 것이라 느꼈다”는 라인전 단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2세트 함께 등장한 세라핀에 대해서도 “라인전 단계에서 뚫어내기가 힘들다”는 평가를 전한 뒤, “세라핀을 상대로 라인전에서 어느 정도 이득을 본다고 하더라도 후반 유지력이나 한타력이 너무 좋은 것 같다. 요즘에 교전이 자주 일어나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 강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T1의 다음 상대는 현재 전승을 기록중인 젠지다. 그는 “챔피언 구도와 상대법은 이미 정리가 잘 된 상태다. 지켜야 될 부분을 잘 지켜서 플레이하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각오를 전했다. 이어 “빨리 1패를 남겨주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광동전을 져서 속상하다. 하지만 우승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의 경기를 잘 치르도록 하겠다. 우승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성기훈 misha@fomos.co.kr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