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조선

승률 0.680 압도적인 1위 야쿠르트, 76경기 만에 우승 '매직넘버' 가동, 요미우리와 13.5경기차

민창기 입력 2022. 07. 03. 07:06

기사 도구 모음

143경기 중 76경기를 치렀는데 벌써 우승 매직넘버가 나왔다.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즈가 2일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에 연장 10회 2대1 끝내기 승을 거두고 우승 매직넘버 '53'을 찍었다.

야쿠르트는 퍼시픽리그와 올해 인터리그(교류전)에서 14승4패, 승률 7할7푼8리를 기록하고 1위에 올랐다.

2일 현재 퍼시픽리그 1위 소프트뱅크 호크스는 40승1무30패, 승률 5할7푼1리를 기록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의 다카쓰 신고 감독. 스포츠닛폰 본사제휴

143경기 중 76경기를 치렀는데 벌써 우승 매직넘버가 나왔다.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즈가 2일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에 연장 10회 2대1 끝내기 승을 거두고 우승 매직넘버 '53'을 찍었다. 7월 2일자 우승 매직넘버 등장은 일본프로야구 최단 시간 기록이라고 한다. 야쿠르트 이전 센트럴리그에선 2003년 한신 타이거즈의 7월 8일, 매직넘버 '49'가 최단 시간 기록이었다.

야쿠르트는 압도적인 성적으로 센트럴리그 선두를 독주하고 있다. 2일 현재 51승1무24패 승률 6할8푼을 기록하고 있다. 2위 요미우리 자이언츠에 13.5경기 앞선 1위다. 요미우리가 40승40패 승률 5할이고, 3위 히로시마 카프(37승3무38패), 4위 요코하마 DeNA(33승39패)는 4할대에 머물고 있다. 일본언론에 따르면, 가장 빠르게는 8월 12일 우승을 결정할 수 있다.

2019~2020년 꼴찌팀인 야쿠르트는 다카쓰 신고 감독이 부임한 후 리그 최강팀으로 거듭났다. 지난 해 센트럴리그와 재팬시리즈 우승을 달성한데 이어, 올해도 최강 전력으로 독주하고 있다. 야쿠르트는 퍼시픽리그와 올해 인터리그(교류전)에서 14승4패, 승률 7할7푼8리를 기록하고 1위에 올랐다. 2일 현재 퍼시픽리그 1위 소프트뱅크 호크스는 40승1무30패, 승률 5할7푼1리를 기록중이다. 올해도 최강전력의 야쿠르트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