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골프한국

박결, 칩인 버디 2개에 힘입어 우승 경쟁 가세 [KLPGA 맥콜·모나파크 오픈]

강명주 기자 입력 2022. 07. 03. 10:19

기사 도구 모음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강원도 용평의 버치힐 골프클럽(파72)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모나파크 오픈(총상금 8억원)이 펼쳐지고 있다.

KLPGA 투어 통산 2승에 도전하는 박결은 둘째 날 2타를 줄여 공동 3위(합계 5언더파)를 기록했다.

6월 들어 페이스가 많이 떨어졌던 박결은 "더위보다 추위를 많이 탄다. 겨울보다 여름을 선호해서 더운 날씨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은 없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모나파크 오픈 우승 경쟁에 뛰어든 박결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강원도 용평의 버치힐 골프클럽(파72)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모나파크 오픈(총상금 8억원)이 펼쳐지고 있다.



KLPGA 투어 통산 2승에 도전하는 박결은 둘째 날 2타를 줄여 공동 3위(합계 5언더파)를 기록했다.



 



박결은 2라운드 경기 후 인터뷰에서 "페어웨이를 잘 지켰다. 운도 많이 따라줘서 칩인 버디도 2개 있었다"고 말했다. 10번홀에서 시작해 12번홀(파3)과 후반 3번홀(파5) 러프에서 홀인을 시켰다.



 



6월 들어 페이스가 많이 떨어졌던 박결은 "더위보다 추위를 많이 탄다. 겨울보다 여름을 선호해서 더운 날씨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은 없다"고 답했다.



 



'좋았던 시즌 초반 페이스와 지금을 비교해 달라'는 질문에 박결은 "플레이 자체가 안 좋았다고 느껴지지는 않는다. 운이 안 좋으면 컷 탈락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조금 속상하기도 했지만 '컷 탈락할 수도 있지'라는 생각으로 개의치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결은 "지난해보다는 확실히 올해 페이스가 좋다. 지난해보다 좋은 성적을 거둔 대회도 많다. 완전히 다른 한 해를 보내고 있는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그는 "휴식 계획은 없다. 나갈 수 있는 대회는 최대한 다 나가려고 한다"는 말을 덧붙였다.



 



지난해 연말 시드순위전을 다녀온 박결은 "처음에는 시드순위전에 가는 것만으로도 '끝이구나'라는 생각했다. 걱정이 많았는데 막상 한번 시드순위전에 다녀오니 오히려 마음이 편안해졌다"고 말했다.



 



박결은 최종라운드에 대해 "모든 티샷을 페어웨이에 올려놓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다"라고 밝혔다. 



선두와 3타 차인 박결은 "우승한다면 당연히 좋겠지만 지금처럼 꾸준하게 플레이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말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저작권자 ⓒ 골프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