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연합뉴스

'여제' 김연경이 돌아온다..순천·도드람컵 배구대회 13일 개막

이대호 입력 2022. 08. 04. 10:23

기사 도구 모음

한여름 코트를 뜨겁게 달굴 프로배구대회가 3년 만에 관중들 앞에서 막을 올린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3일부터 28일까지 총 16일 동안 전남 순천시 팔마체육관에서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를 개최한다.

정규시즌 개막을 앞두고 각 팀의 전력을 최종 점검하기 위해 열리는 프로배구대회는 2019년 이후 3년 만에 순천에서 다시 열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순천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포스터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여름 코트를 뜨겁게 달굴 프로배구대회가 3년 만에 관중들 앞에서 막을 올린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3일부터 28일까지 총 16일 동안 전남 순천시 팔마체육관에서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를 개최한다.

정규시즌 개막을 앞두고 각 팀의 전력을 최종 점검하기 위해 열리는 프로배구대회는 2019년 이후 3년 만에 순천에서 다시 열린다.

2020년과 2021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운영됐지만, 올해는 관중들의 환호 속에서 치러진다.

김연경, 돌아온 배구여제 (홍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배구여제' 김연경(34)이 8일 강원 홍천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복귀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7.8 yangdoo@yna.co.kr

이번 대회 최대 관전 포인트는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의 복귀전이다.

김연경이 속한 여자부 A조 흥국생명은 대회 첫날인 13일 오후 1시 20분 IBK기업은행과 개막전을 치른다.

남자부에서는 삼성화재를 떠나 우리카드로 이적한 황승빈, 반대로 우리카드에서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게 된 하현용,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에서 페퍼저축은행으로 옮긴 이고은 등도 새 팀에서 첫선을 보일 전망이다.

권영민(한국전력), 고희진(KGC인삼공사), 권순찬(흥국생명), 김상우(삼성화재)는 감독 부임 후 첫 대회를 치른다.

13일부터 시작하는 여자부는 A조 흥국생명, IBK기업은행, GS칼텍스 등 3개 팀이 경쟁하고, B조 페퍼저축은행, 한국도로공사, 현대건설, KGC 인삼공사가 겨룬다.

당초 여자부에 출전할 예정이던 일본 초청팀 히마시쓰 스프링스는 팀 내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출전을 포기했다.

여자부 일정이 끝난 뒤 21일 남자부가 시작하며, V리그 소속 7개 팀과 국군체육부대(상무) 등 8개 팀이 A조와 B조로 나눠 경쟁한다.

남녀 모두 조별 1·2위가 준결승에 진출하며, 우승 상금은 5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3천만원으로 남녀 동일하다.

지난해 프로배구대회 경기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KOVO는 배구와 축제를 합친 'V-FESTA'를 대회 콘셉트로 정하고 3년 만의 유관중 대회를 축제의 장으로 만들 참이다.

경기장 밖에서는 컵대회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과 야외 펍 컨셉의 푸드 존이 설치된다.

토스로 과녁에 공 집어넣기, 스파이크로 과녁 맞히기 등 남녀노소 모두 쉽게 배구를 체험할 수 있는 플레이존도 마련된다.

장내에서도 팬들이 직접 참여해 1점 배구를 펼치는 팀 단체 코트 이벤트를 비롯해 다양한 이벤트가 이어진다.

온라인 티켓 예매는 여자부가 10일, 남자부가 18일 오후 2시부터 KOVO 통합티켓 예매처를 통해 할 수 있다.

순천 팔마체육관 매표소에서도 매 경기 시작 2시간 전부터 표를 판매한다.

4bun@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