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마이데일리

김보미, 시즌 첫 퍼펙트큐 쐈다..개막전서 '한큐 9점' 폭발

입력 2022. 08. 05. 19:13

기사 도구 모음

프로당구 개막전 첫 날부터 퍼펙트큐가 터졌다.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 방송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023 1라운드 개막전서 NH농협카드의 김보미가 휴온스와의 경기 6세트서 최혜미를 상대로 초구를 9득점으로 연결하며 9-0 승리, 팀리그 시즌 첫 퍼펙트큐를 달성했다.

경기 후 김보미는 "너무 긴장돼 퍼펙트큐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컨디션이 좋은 느낌이 아니었는데도 퍼펙트큐에 성공해서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프로당구 개막전 첫 날부터 퍼펙트큐가 터졌다. 주인공은 NH농협카드의 ‘뉴페이스’ 김보미(24)다.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 방송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023 1라운드 개막전서 NH농협카드의 김보미가 휴온스와의 경기 6세트서 최혜미를 상대로 초구를 9득점으로 연결하며 9-0 승리, 팀리그 시즌 첫 퍼펙트큐를 달성했다.

NH농협카드가 세트스코어 3-2로 근소하게 리드하던 6세트, 여자단식에 김보미가 나섰다. 선공을 잡은 김보미는 완벽한 초구 공략을 앞세워 침착하게 득점을 쌓아 올렸다. 대회전, 옆돌리기 등을 까다로운 두께도, 포지션 플레이를 감안한 백 아웃(쉐퍼) 샷도 무난하게 해결했다. 대기석에 앉은 상대 최혜미(휴온스)도 허탈하다는 듯 쓴 웃음만 지어보였다.

결국 앞돌리기로 9득점을 쌓아 올린 김보미는 그대로 세트를 마무리했고, 세트스코어 4-2 팀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김보미는 2세트 여자 복식에서도 김민아와 호흡을 맞춰 김세연-최혜미를 9-3(6이닝)으로 꺾는 등 2승을 챙기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후 김보미는 “너무 긴장돼 퍼펙트큐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컨디션이 좋은 느낌이 아니었는데도 퍼펙트큐에 성공해서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한 큐에 해당 이닝의 모든 점수를 달성하는 퍼펙트큐는 개인 투어와 달리 별도의 상금은 없다. 그러나 김보미는 팀 분위기가 올라선데 더 만족했다. 김보미는 “개인투어에서 퍼펙트큐를 성공한 것 보다, 우리 팀 6명 전체가 행복할 수 있어서 너무 뿌듯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