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SEN

현대캐피탈 오레올 입국 "다시 한 번 뛸 수 있어 기쁘다"

이상학 입력 2022. 08. 05. 20:27

기사 도구 모음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은 2022~2023시즌을 함께할 외국인 선수 오레올 카메호(36·등록명 오레올)가 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5일 밝혔다.

현대캐피탈 배구단은 지난 4월 '2022 한국배구연맹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오레올을 지명했다.

오레올은 "현대캐피탈에서 다시 한 번 뛸 수 있어 기쁘고, 새로운 기회를 통해 좋은 기억을 만들 수 있는 시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국 소감을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레올 카메호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제공

[OSEN=이상학 기자]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은 2022~2023시즌을 함께할 외국인 선수 오레올 카메호(36·등록명 오레올)가 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5일 밝혔다.

현대캐피탈 배구단은 지난 4월 ’2022 한국배구연맹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오레올을 지명했다.

오레올은 2015~2016시즌 현대캐피탈 소속으로 공격 성공률 59.45%를 기록했고, 프로 리그 최초 18연승을 달성하는 데 견인차 역할을 하는 등 팀을 정규리그 1위로 만드는 데 큰 도움을 줬다. 또한 공격과 수비 모두 커버하며 멀티플레이를 할 수 있는 외국인 선수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오레올은 2017~2018시즌부터 2020~2021시즌까지 러시아 리그의 제니트 상트 페테르부르크 팀에서 활동했으며 이 기간 중 베스트 블로커와 베스트 아웃사이드 히터를 기록했다. 

지난 2021~2022시즌에는 터키리그 소속 지렛 방카시 앙카라팀에서 레트르로 활동하며 팀 우승을 이끌었다.

오레올은 “현대캐피탈에서 다시 한 번 뛸 수 있어 기쁘고, 새로운 기회를 통해 좋은 기억을 만들 수 있는 시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국 소감을 말했다.

오레올은 현대캐피탈 배구단 연고지인 천안으로 이동해 코로나 검사 실시 후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waw@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