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포모스

[LCK] 풀세트 각오한 '피넛'의 자신감 "운영 밀리지 않아 자신 있었다"

김형근 입력 2022. 08. 06. 00:06

기사 도구 모음

DK의 추격에 고생했지만 마지막에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한 젠지e스포츠(이하 젠지)의 '피넛' 한왕호가 힘들었던 경기를 돌아보고 승리의 기쁨을 이야기했다.

승리 소감으로 "경기 시작 전에는 2-0으로 마무리하고 싶었는데 DK와는 항상 풀세트까지 이어져서 어느 정도는 각오 했었다. 대신 3세트 들어갈 때 이길 수 있다는 마음으로 경기 임했으며 결국 승리로 마무리해서 기쁘다."고 이야기한 한왕호는 1세트 초반 세주아니를 솔로 킬로 잡은 뒤 지속적으로 세주아니를 괴롭혔던 것에 대해 "세주아니가 정화를 많이 들고 다니다 보니 쉽게 잡을 수 있다 생각했으며 여기에 운도 어느 정도는 작용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DK의 추격에 고생했지만 마지막에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한 젠지e스포츠(이하 젠지)의 ‘피넛’ 한왕호가 힘들었던 경기를 돌아보고 승리의 기쁨을 이야기했다.

5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8주 3일차 2경기에서 젠지가 DK에 세트 스코어 2-1로 승리했다.

승리 소감으로 “경기 시작 전에는 2-0으로 마무리하고 싶었는데 DK와는 항상 풀세트까지 이어져서 어느 정도는 각오 했었다. 대신 3세트 들어갈 때 이길 수 있다는 마음으로 경기 임했으며 결국 승리로 마무리해서 기쁘다.”고 이야기한 한왕호는 1세트 초반 세주아니를 솔로 킬로 잡은 뒤 지속적으로 세주아니를 괴롭혔던 것에 대해 “세주아니가 정화를 많이 들고 다니다 보니 쉽게 잡을 수 있다 생각했으며 여기에 운도 어느 정도는 작용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2세트 패배 이후의 피드백으로 “초반에 너무 불리해진 경기였지만 운영으로 밀리지 않았다 생각해 교전이나 플레이 중 실수에 대해 돌아보고 보완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말한 뒤 뽀삐를 선택했던 이유에 대해서도 “상대팀 조합을 봤을 때 이니시 상황서 챔피언들을 억제할 수 있는 것이 뽀삐였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한편 드래곤 앞 상황서 라이즈의 궁극기로 탈출한 것에 대해 “먼저 자리를 잡았지만 갱플랭크가 잘리며 교전은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으며, ‘쵸비’ 정지훈 선수가 라이즈의 궁극기로 빠져나가자고 이야기 했다.”고 상황을 설명한 뒤 “준비했을 때 스킬 타이밍이 애매했는데 상대 빅토르가 스킬을 먼저 사용해서 운 좋게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한왕호는 마지막 주의 프레딧 브리온과 kt 롤스터 전에 대한 각오로 “꼭 1등으로 리그 마무리하고 싶기에 방심하지 않겠다. 지금처럼 페이스 유지하면 좋은 결과 나올 것이라 생각해 잘 준비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형근 noarose@fomos.co.kr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