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한국

세리머니 따라한 롤 프로게이머에 이승우 "댄스 배우러 와"

이재호 기자 입력 2022. 08. 06. 05:46

기사 도구 모음

e스포츠 'LOL'의 프로게이머가 리그전 승리 후 '롤승우'라고 마킹된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이승우 세리머니를 따라했다.

이날 프로게이머 '표식' 홍창현은 승리 후 '롤승우'라는 마킹이 박힌 이승우의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이승우의 세리머니를 따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e스포츠 'LOL'의 프로게이머가 리그전 승리 후 '롤승우'라고 마킹된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이승우 세리머니를 따라했다. 그러자 이승우는 "댄스를 배우러 오라"며 인연을 약속했다.

ⓒ수원FC SNS

DRX는 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에 2대 1로 승리했다.

이날 프로게이머 '표식' 홍창현은 승리 후 '롤승우'라는 마킹이 박힌 이승우의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이승우의 세리머니를 따라했다. 홍창현은 "마침 세리머니 소재가 고갈됐던 참이었다"면서 "학창 시절부터 이승우 선수와 닮았단 얘기를 많이 들었다. 프론트에서 준비해준 유니폼에 새겨진 '롤승우' 마킹을 보고 이승우 선수의 세리머니를 따라 해봤다"고 말했다.

이 모습은 SNS상에서 화제를 모았고 수원FC 공식 SNS도 이 영상을 함께 게재하며 "댄스 좀 더 배우러 캐슬파크(수원FC 홈구장) 갈까 말까"라고 남겼다. 이에 이승우도 "배우러 오긴 해야겠다. 컴온"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drx팀 SNS가 "캐슬파크 가자"라는 답글을 달자 이승우는 "롤파크도 가자"라고 화답했다.

'이승우'와 '표식'이 만나 e스포츠팀과 축구팀간의 훈훈한 교류가 이뤄질지 관심을 모은다.

ⓒ수원FC SNS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