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조선

막내형 황선우X '미친' 시너지,계영대표팀 "목표는 항저우金-파리 메달!"[위크엔드스토리]

전영지 입력 2022. 08. 06. 06:43 수정 2022. 08. 06. 06:4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자계영 대표팀 4총사' 이유연-황선우-김우민-이호준(왼쪽부터)이 코카콜라 드림스포츠대상 6월 '리얼 매직모먼트'상을 수상했다. 진천선수촌=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항저우아시안게임, 파리올림픽! 승리를 위한 위대한 도전은 계속됩니다."

대한민국 수영사를 다시 쓴 남자 계영 4총사가 코카콜라 드림스포츠대상 6월 '리얼 매직모먼트'상 트로피를 수상한 후 한국 수영의 장밋빛 비전을 밝혔다.

황선우(19)-김우민(21·강원도청)-이유연(22·한체대)-이호준(21·대구시청)은 지난 6월 24일(한국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서 펼쳐진 2022년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 남자계영 800m 결선에서 7분06초93의 한국신기록과 함께 전체 6위에 올랐다. 3년전 2019년 광주세계선수권 때와 비교하면 폭풍성장이 한눈에 보인다. 당시 이유연-장동혁-황선우-이호준이 나선 이 종목에서 한국은 7분15초05(당시 한국신기록), 예선 18위를 기록했다. 불과 3년만에 8초12를 줄여냈다. 한국수영의 사상 첫 결선 진출, 아시아 최고 성적 6위에 중국(8위), 일본 지도자들도 놀라움을 표했다.

코카콜라 체육대상 수영 국가대표팀 박지훈 트레이너, 전동현 코치, 황선우, 김우민, 이호준, 이유연, 이정훈 총감독. 진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8.03/
코카콜라 체육대상 수영 국가대표팀 이유연, 김우민, 전동현 코치, 황선우, 이호준 . 진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8.03/
코카콜라 체육대상 수영 국가대표팀 이유연, 김우민, 박지훈 트레이너, 황선우, 이호준 . 진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8.03/

계영 800m은 자유형 영자 4명이 200m씩 헤엄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전. 계영 결선 진출은 수영 강국의 상징이다. '수영괴물' 황선우의 눈부신 성장은 2000년대생 자유형 4총사의 시너지로 이어졌다. 세계선수권을 앞두고 대한수영연맹이 지원한 6주간의 호주 합동 전훈을 통해 '레전드' 이안 포프 감독의 지도를 받으며 실력은 일취월장했다. 지난 5월 대표선발전에서 7분11초45로 종전 기록을 3초60 당겼던 이들은 이번 세계선수권 예선서 7분08초49의 한국신기록으로 2초96을 앞당겼으며, 결선서도 1초56을 줄이는 괴력 레이스로 최종 6위에 올랐다.

코카콜라 체육대상 수영 황선우, 이호준, 김우민 이유연. 진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8.03/

3일 진천선수촌에서 트로피를 받아든 이들은 "'서프라이즈'다. 정말 놀랐다. 엄청 기쁘다"며 반색했다. 황선우는 "선발전 11초에서 세계선수권 예선 8초로, 결선 6초, 딱 두 번 만에 5초를 줄였다. 우리도 이 정도 기록이 나올 줄 몰랐다"며 웃었다. 이어 계영 4총사는 "기록을 충분히 더 줄일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1번 영자' 황선우는 "자유형 200m 내 최고 기록이 1분44초47인데 계영에선 1분45초30이 나왔다. 0.9초 차이가 났다. 44초대를 찍으면 더 줄일 수 있다"고 했다. 46초대를 기록한 김우민 역시 "레이스 후반 부분을 보완하고 다같이 45초대를 목표로 하면 충분히 더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맏형' 이유연 역시 "선우 말대로 각자 베스트 기록을 생각하면 더 줄일 수 있다"고 확신했다. '최종 영자' 이호준은 "스타트후 15m에서 테크닉적으로 보완할 부분이 있다. 컨디션 조절도 더 잘해서 더 좋은 기록을 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코카콜라 체육대상 수영 김우민 이유연, 황선우, 이호준. 진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8.03/
코카콜라 체육대상 수영 김우민 이유연, 황선우, 이호준. 진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8.03/

이들은 몇 년 새 '월드클래스' 에이스로 급성장한 '황선우 효과'가 가져온 긍정의 힘을 이야기했다. 이호준은 "제일 어린 선우가 좋은 활약을 해주면서 좋은 훈련 환경을 만들어줘 고맙게 생각한다. '선우가 했으니 우리도 할 수 있다' '같이 잘하자. 노력하면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다들 나이대도 비슷해 친구처럼 지낸다. 한 선수가 잘 한다고 시샘하지 않고, 서로 장점을 보고 배우고 피드백 해주면서 함께 노력한 것이 단기간 성장의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소속팀 강원도청에서도 한솥밥을 먹고 있는 김우민은 "선우는 우리 팀의 형같은 동생, '막내형'"이라며 웃었다.

함께라서 더욱 강한 이들의 목표는 또렷하다. 이유연은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좋은 기록으로 1등하는 게 목표다. 동생들을 지켜봤을 때 할 수 있을 것같다"며 믿음을 전했다. 김우민은 "남자계영 아시안게임 금메달은 물론, 올림픽 메달까지 따보고 싶다"는 야심을 전했다. 이호준은 "내년 세계선수권에선 주종목 200m, 400m에서 결선에 올라보고 싶다"는 개인적 목표와 함께 "계영 팀 금메달은 꼭 따고 싶다. 아시아에서 잘하는 팀으로 남고 싶다"고 말했다. 황선우는 "항저우아시안게임 때는 제 200m 기록도 줄이고, 자유형 100m은 한동안 47초를 찍지 못했는데 다시 47초대로 들어가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계영 800m는 우리 기록이 아시아 1등 기록이다. 꼭 포디움 가장 높은 곳에 오르고 싶다"며 눈을 빛냈다.

첫 호주 전훈의 효과를 제대로 실감한 이들은 내년 항저우아시안게임, 내후년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해외 전지훈련, 더 많은 국제대회 경험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황선우는 "계영 멤버가 전지훈련을 함께 한 건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정말 큰 도움이 됐다"고 털어놨다. "분위기도 끈끈해졌고, 계영 스타트, 훈련 프로그램, 레이스 운영적인 부분 등 정말 많은 걸 배웠다"고 말했다. "앞으로 외국에 나가서 뛰어난 선수들과 더 많이 붙어보고 싶다. 동료들과 함께 좋은 훈련 시스템을 받아들이면서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고 싶다"고 했다.

진천선수촌=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