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헤럴드경제

PGA투어에 김주형 돌풍 부나? 윈덤챔피언십 공동 선두

입력 2022. 08. 06. 09:06

기사 도구 모음

김주형(사진 2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시즌 최종전인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750만달러)에서 공동 선두까지 치고 올라갔다.

김주형은 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 캐롤라이나주 그린스보로의 시지필드CC(파70)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로 공동 데일리 베스트인 6언더파 64타를 쳤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김주형은 파3 홀인 12번 홀에서 보기를 범했으나 나머지 홀에서 버디만 7개를 잡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김주형(사진 2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시즌 최종전인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750만달러)에서 공동 선두까지 치고 올라갔다.

김주형은 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 캐롤라이나주 그린스보로의 시지필드CC(파70)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로 공동 데일리 베스트인 6언더파 64타를 쳤다. 중간 합계 9언더파 131타를 적어낸 김주형은 브랜든 우, 라이언 파머(이상 미국)와 함께 선두그룹을 이뤘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김주형은 파3 홀인 12번 홀에서 보기를 범했으나 나머지 홀에서 버디만 7개를 잡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전날 1라운드에서 첫 홀 쿼드러플 보기후 버디만 7개를 잡는 비슷한 패턴이었다. 이날 경기는 낙뢰 등 악천후로 경기가 중단되고 속개되는 파행을 겪었다.

김주형은 어린 나이에 귀여운 외모와 달리 공격적인 플레이로 PGA투어에서 잔잔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달 제네시스 스코티시오픈에서 단독 3위에 오르며 주목받은 김주형은 지난 주 로켓 모기지 클래식 최종라운드에서 코스레코드 타이 기록인 9언더파를 몰아쳐 실력을 검증받았다. 그리고 이번 주 윈덤챔피언십 첫날 1번 홀에서 쿼드러플 보기를 범한 후 버디 7개를 잡아 화제를 몰고다니는 뉴스메이커로 떠올랐다.

김주형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다음 주 시작되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 출전할 자격이 생긴다. 이미 다음 시즌 PGA투어 출전권을 손에 넣은 김주형은 현재 비회원 신분이라 페덱스컵 포인트가 125위 안에 들어도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없다. 현재 페덱스컵 포인트 417점으로 96위와 97위 사이인 김주형은 우승해야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다. 우승에 전력을 다해야 하는 이유다.

임성재(24)는 버디 4개에 보기 3개로 1타를 줄여 중간 합계 8언더파 132타로 선두그룹에 1타 뒤진 채 공동 4위에 자리했다. 첫날 9언더파를 몰아쳐 선두에 올랐던 재미교포 존 허(32)는 1타를 잃어 공동 4위로 내려앉았다.

2016년 이 대회 우승자인 김시우(27)는 2타를 줄여 중간 합계 3언더파 137타로 공동 38위로 순위를 20계단이나 상승시켰다. 그러나 이경훈(31)은 1타를 잃어 공동 49위(합계 2언더파)로 밀려났다. 강성훈(35)은 공동 101위를 기록해 컷오프됐다.

sport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