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현지매체가 예상하는 토트넘 개막전 라인업 "손-케-쿨"

이재호 기자 입력 2022. 08. 06. 14:00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훗스퍼가 사우스햄튼과의 홈경기로 새시즌을 시작한다.

손흥민은 사우스햄튼에게 좋은 기억이 있다.

이것이 아니라도 손흥민은 너무나 확고한 주전이기에 현지 매체에서도 손흥민이 사우스햄튼전 선발로 나올 것이라고 당연하게 예상했다.

후스코어드닷컴, 풋볼 프레딕션, 이브닝 스탠다드, 스포츠 몰 등 많은 매체는 손흥민-케인과 호흡을 맞출 3톱으로 쿨루셉스키를 예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훗스퍼가 사우스햄튼과의 홈경기로 새시즌을 시작한다. 개막전에 나설 토트넘의 선발 라인업을 어떻게 될까.

토트넘 훗스퍼는 6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2022~202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사우스햄튼과의 홈경기를 가진다.

ⓒ연합뉴스

손흥민은 사우스햄튼에게 좋은 기억이 있다. 개인 최다인 한경기 4골을 넣었던 팀이 바로 사우스햄튼. 손흥민은 사우스햄튼을 상대로만 통산 11골을 넣었을정도로 줄곧 강해왔다.

이것이 아니라도 손흥민은 너무나 확고한 주전이기에 현지 매체에서도 손흥민이 사우스햄튼전 선발로 나올 것이라고 당연하게 예상했다. 그 어떤 곳도 손흥민을 베스트11에 빠뜨리지 않고 있다.

해리 케인도 마찬가지다. 결국 손흥민-케인과 함께 3톱 오른쪽은 누가 볼지가 관건. 지난시즌 데얀 쿨루셉스키가 매우 잘해줬지만 여름이적시장동안 1000억원에 달하는 이적료를 기록한 히샬리송, 명문팀을 거친 이반 페리시치가 영입되고 브라안 힐도 임대에서 돌아왔다.

그럼에도 해외 매체에서는 기존의 쿨루셉스키가 선발로 나와 '손-케-쿨' 3톱이 가동될 것으로 보고 있는 듯 하다.

후스코어드닷컴, 풋볼 프레딕션, 이브닝 스탠다드, 스포츠 몰 등 많은 매체는 손흥민-케인과 호흡을 맞출 3톱으로 쿨루셉스키를 예상했다.

토트넘 예상 베스트11 중 가장 논란이 있는 곳은 중앙 수비수 한자리와 오른쪽 윙백 정도다. 크리스티안 로메로-에릭 다이어는 3백 고정으로 보고 나머지 한자리에 벤 데이비스냐 클레망 랑글레냐로 해외 매체들에서 엇갈렸다. 또한 오른쪽 윙백에 에메르송 로얄일지, 맷 도허티일지 등도 의견이 분분하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