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기대 만발' 토트넘 다이어, "이전과는 분명 다른 느낌"

박지원 기자 입력 2022. 08. 06. 14:42

기사 도구 모음

 에릭 다이어가 시즌 개막을 앞두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토트넘은 6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사우샘프턴과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을 치른다.

6일 '스퍼스 TV'에 따르면 토트넘 8년차 다이어도 상당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토트넘은 최근 5번의 EPL 개막전에서 4승을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에릭 다이어가 시즌 개막을 앞두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토트넘은 6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사우샘프턴과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을 치른다.

분명 예년과 다른 행보다. 토트넘은 올여름 스쿼드 보강을 대부분 마치면서 전력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반 페리시치, 프레이저 포스터, 이브 비수마, 히샬리송, 클레망 랑글레, 제드 스펜스를 영입하며 경험, 기량, 뎁스를 더할 수 있게 됐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만족감을 표했다. 경기를 앞둔 사전 기자회견에서 "이번 시즌에 EPL, 챔피언스리그, FA컵, EFL컵을 앞두고 있다. 선수단 퀄리티를 높이고, 개선할 필요가 있었다. 우리가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제일 인상적인 것은 영입 시점이다. 토트넘은 그간 이적시장 막판이 돼서야 부랴부랴 선수를 데려왔다. 이는 적응을 어렵게 만들면서 불균형을 초래했다. 지난해 8월이 넘어서 합류했던 크리스티안 로메로는 "커리어 내내 부상이 없었다. 그러나 이번 시즌에만 3차례 부상이 존재했다. 내 생각에 지난해 여름 프리시즌을 제대로 보낼 수 없었기 때문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올여름에는 '속전속결'이었다. 한국 프리시즌 투어를 가기 전에 5명을 영입 완료했고, 투어 종료 후 런던에 도착하자 1명이 더 와있었다. 완전체로 3주라는 시간을 보내면서 개막전에 임할 수 있게 됐다.

6일 '스퍼스 TV'에 따르면 토트넘 8년차 다이어도 상당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예년과 분명 다른 느낌이다. 우린 프리시즌이 끝나기 전에 많은 영입을 이뤄냈다. 이미 예전부터 함께한 것 같은 느낌이 들고, 강력한 팀으로 변모했다"라고 설명했다.

승리의 기운이 토트넘으로 향하고 있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토트넘은 최근 5번의 EPL 개막전에서 4승을 거뒀다. 반면 사우샘프턴은 랄프 하센휘틀 감독과 함께한 3번의 1라운드에서 모두 패배했다.

영국 복수 언론들은 토트넘을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바로 아래서 위협할 팀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시작이 중요하다. 사우샘프턴전에서 필요한 것은 통쾌한 승리뿐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