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뉴시스

노승열, 존디어 클래식 3R 21위..시즌 첫 톱10 보인다

문성대 입력 2022. 07. 03. 11:17

기사 도구 모음

노승열(3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존디어 클래식(총상금 71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21위에 올랐다.

노승열은 3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TPC 디어런(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쳐 4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3타를 친 노승열은 고다이라 사토시(일본) 등과 함께 공동 21위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노승열, 대회 3라운드서 4타 줄여 상위권 진입 눈앞

[실비스=AP/뉴시스] 노승열이 6월 30일(현지시간) 미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TPC 디어런에서 열린 PGA 투어 존 디어 클래식 첫날 9번 그린에서 벙커샷하고 있다. 노승열은 1언더파로 첫날을 마쳤다. 2022.07.01.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노승열(3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존디어 클래식(총상금 71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21위에 올랐다.

노승열은 3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TPC 디어런(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쳐 4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3타를 친 노승열은 고다이라 사토시(일본) 등과 함께 공동 21위에 올랐다. 톱10 진입도 가능해졌다.

노승열은 2014년 취리히 클래식에서 첫 PGA 투어 우승을 거둔 후 우승이 없다. 이번 시즌 최고 성적은 지난해 11월 버뮤다 챔피언십에서 기록한 공동 30위다.

이번 대회는 다음주부터 열리는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디오픈 등을 앞두고 있어서 톱 랭커들이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대거 빠졌다.

J.T. 포스턴(미국)은 4타를 줄여 중간합계 19언더파 194타를 기록했다. 포스턴은 사흘 연속 선두를 유지하면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눈앞에 뒀다. PGA 통산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스캇 스털링스와 데니 맥카티(이상 미국),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는 16언더파 197타를 기록해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