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MK스포츠

'괴짜' 그레인키 "무관중 경기, 나는 좋은데?" [현장인터뷰]

김재호 입력 2020. 10. 14. 06:21

기사 도구 모음

많은 선수들이 무관중 경기에 대한 어색함과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지만, 휴스턴 애스트로스 우완 잭 그레인키(36)의 생각은 다르다.

그는 이 자리에서 무관중으로 경기할 때 느끼는 차이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일단 경기에 들어가면 똑같다"고 운을 뗀 그는 "경기전 워밍업을 하거나 연습 할 때는 다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관중이 들어오는 것을 좋아하지만, 나는 팬들이 관중석에 없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한마디로 경기 준비에 방해받지 않아서 좋다는 뜻.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디에이고) 김재호 특파원

많은 선수들이 무관중 경기에 대한 어색함과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지만, 휴스턴 애스트로스 우완 잭 그레인키(36)의 생각은 다르다.

그레인키는 14일(한국시간) 펫코파크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을 앞두고 4차전 선발 자격으로 화상 인터뷰에 참가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무관중으로 경기할 때 느끼는 차이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는 일부 관중 입장이 허용된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와 달리 여전히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다.

잭 그레인키가 취재진과 인터뷰를 갖고 있다. 사진= 인터뷰 화면 캡처.
"일단 경기에 들어가면 똑같다"고 운을 뗀 그는 "경기전 워밍업을 하거나 연습 할 때는 다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관중이 들어오는 것을 좋아하지만, 나는 팬들이 관중석에 없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하는 말과 정반대의 생각이다. 그 이유를 묻는 질문에 그는 "사진을 같이 찍어달라거나 사인을 해달라고 요청하는 사람들이 없기 때문이다. 나는 그런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마디로 경기 준비에 방해받지 않아서 좋다는 뜻.

그런 그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진행되는 이번 시즌을 "내 커리어에서 가장 재미없는 시즌"이라고 평했다. 그는 "첫 포스트시즌 두 라운드는 재미가 없었다. 그러나 이곳에 온 이후 많이 좋아졌다"며 격리 기간을 거친 가족들과 함께할 수 있어 조금은 나아졌다고 평했다. "내년에는 이렇게 엄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앞선 디비전시리즈에서 팔 통증으로 등판을 미뤘던 그는 "괜찮을 것이다. 지난 등판 때는 초반에는 약간 신경 쓰였는데 경기가 진행되면서 괜찮아졌다. 이번에도 비슷할 듯하다. 크게 걱정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몸 상태에는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