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연합뉴스

항저우 아시안게임 골프 국가대표에 프로 선수 선발한다

김동찬 입력 2022. 01. 26. 16:21

기사 도구 모음

올해 9월 개막하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골프 경기에 프로 선수들이 출전한다.

대한골프협회는 2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2022년 정기총회를 열고 올해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국가대표를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를 혼합해 선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올림픽 골프에는 프로 선수들이 출전할 수 있었지만 아시안게임 골프는 아마추어 선수들만 나갈 수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6일 총회를 진행하는 이중명 대한골프협회장 [대한골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올해 9월 개막하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골프 경기에 프로 선수들이 출전한다.

대한골프협회는 2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2022년 정기총회를 열고 올해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국가대표를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를 혼합해 선발한다고 밝혔다.

4명이 출전하는 남자부는 프로 2명과 아마추어 2명, 3명이 나가는 여자부는 프로 1명, 아마추어 2명으로 구성할 예정이며 세부 선발 방법은 추후 경기력향상위원회를 통해 정하기로 했다. 코칭스태프 선임 역시 추후 논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올림픽 골프에는 프로 선수들이 출전할 수 있었지만 아시안게임 골프는 아마추어 선수들만 나갈 수 있었다.

특히 남자부에 프로 선수들의 출전이 허용되면서 임성재, 김시우 등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뛰는 선수들의 병역 혜택 가능성도 생겼다.

26일 대한골프협회 정기총회 모습. [대한골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대한골프협회는 이날 총회에서 성문정 상근 전무이사를 선임했다.

성문정 전무이사는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수석연구원으로 문화체육관광부 규제개혁 위원, 스포츠공정 TF위원 등을 역임했다.

협회는 또 총회가 끝난 뒤 진행한 시상식을 통해 오기종 한국미드아마추어연맹 회장, 임영태 건국대 교수, 설정덕 중앙대 교수, 박윤열 서문여고 교사, 김기현 협회 레프리에게 표창장을 수여했고 김영찬 골프존뉴딘그룹 회장과 TV조선 골프왕 제작팀 등에 공로패를 전달했다.

이중명 대한골프협회장은 "올해 아시아경기대회에 전 부문 금메달 획득을 목표로 철저히 준비하겠다"며 "어려운 여건에도 한국 골프발전을 위해 협회비를 출연해주고 있는 회원사 골프장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