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뉴스1

NC, '음주폭행 시비' 용덕한 코치에 출장정지 30일·벌금 700만원 징계

권혁준 기자 입력 2022. 05. 20. 15:17

기사 도구 모음

NC 다이노스가 음주 폭행 시비를 일으킨 용덕한 코치에 대해 자체 징계를 내렸다.

NC는 지난 18일 구단 상벌위원회를 열고 용덕한 코치에게 벌금 700만원과 출장정지 30일을, 음주 자리를 함께한 코치 2명에게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대구의 한 주점에서 NC 코치들 간 술자리에서 한규식 코치가 용덕한 코치를 폭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NC 다이노스의 홈구장인 창원 NC 파크. /뉴스1 DB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NC 다이노스가 음주 폭행 시비를 일으킨 용덕한 코치에 대해 자체 징계를 내렸다.

NC는 지난 18일 구단 상벌위원회를 열고 용덕한 코치에게 벌금 700만원과 출장정지 30일을, 음주 자리를 함께한 코치 2명에게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다고 20일 밝혔다.

NC는 이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내규를 정비하고, 선수·코칭스태프의 긍정적인 스트레스 관리를 돕는 멘털 테라피 등 선수단 지원 프로그램을 구체화해 실행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3일 대구의 한 주점에서 NC 코치들 간 술자리에서 한규식 코치가 용덕한 코치를 폭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규식 코치는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고, 용덕한 코치는 병원에 입원했다.

NC는 해당 사안을 인지한 직후 폭행을 가한 한규식 코치에 대해 계약해지와 퇴단을 결정하고 용덕한 코치에 대해서는 엔트리 말소, 업무 배제를 발표한 바 있다.

이후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한규식 코치에 대해 100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결정했다.

NC는 "이번 사안에 대해 구단 구성원 모두가 심각성을 공감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에 힘쓰고 있다"면서 "프로 스포츠 구단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팬들의 사랑을 받는 구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tarburyn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