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세계일보

NC, 음주논란 용덕한 코치 자체 징계.. 벌금 700만원

정필재 입력 2022. 05. 20. 15:46

기사 도구 모음

술자리 폭행 논란을 빚었던 프로야구팀 코치에게 NC가 자체 징계를 내렸다.

NC는 20일 구단 상벌위원회를 열고 용덕한 코치에게 벌금 700만원과 출장정지 30일을, 또 음주 자리를 함께한 코치 2명에게 500만원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한규식 전 코치와 용덕한 코치 또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코치 두명은 원정경기가 열렸던 대구의 한 주점에서 술자리를 가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창원 NC파크 전경. NC 다이노스 제공
술자리 폭행 논란을 빚었던 프로야구팀 코치에게 NC가 자체 징계를 내렸다. 

NC는 20일 구단 상벌위원회를 열고 용덕한 코치에게 벌금 700만원과 출장정지 30일을, 또 음주 자리를 함께한 코치 2명에게 500만원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NC는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내규를 정비하고 선수단 스트레스 관리를 돕는 지원 프로그램을 실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한규식 전 코치와 용덕한 코치 또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코치 두명은 원정경기가 열렸던 대구의 한 주점에서 술자리를 가졌다. 당시 동석한 코치 두명은 오전 2시쯤 숙소로 복귀했지만 용덕한 코치와 한규식 전 코치는 술자리를 이어갔다. 이 둘은 오전 3시30분 쯤 말다툼 끝에 주먹다짐까지 벌였다.

가해자인 한규식 전 코치는 경찰 조사를 받았다. 용덕한 코치는 병원 치료를 진행했다. 논란이 된 NC는 다음 날 한규식 전 코치를 퇴단 조처하고 용덕한 코치는 엔트리에서 말소한 뒤 업무에서 제외시켰다. 어수선한 팀 분위기에 NC 성적까지 바닥을 쳤고, 구단은 관리 책임 등을 물어 이동욱 전 감독을 경질했다. 

현재 NC는 강인권 감독대행이 팀을 지휘하고 있다. 팀은 13승28패로 한화와 함께 최하위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