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토론토로 향하는 류현진, 12만 교민들도 들썩.."시즌권 사자"

나연준 기자 입력 2019.12.24. 10:03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이제는 캐나다 교민들의 응원을 등에 업고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MLB.com 등 외신은 앞선 2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총액 8000만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캐나다 토론토에서도 류현진은 교민들의 힘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는다. (뉴스1 DB) 2019.12.23/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이제는 캐나다 교민들의 응원을 등에 업고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MLB.com 등 외신은 앞선 2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총액 8000만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구단은 메디컬 테스트 등을 진행한 뒤 류현진과의 계약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류현진은 LA 다저스에서 6시즌 동안 54승33패 평균자책점 2.98의 성적을 남겼다. 2019시즌에는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정상급 투수로 떠올랐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2위를 마크했다.

류현진의 미국 적응에는 열정적인 팬들의 응원도 빼놓을 수 없었다. 60만명 이상의 교민이 거주하는 LA에서 뛰는 것은 류현진에게도 든든한 힘이 됐다. 류현진이 등판하는 날에는 많은 교민들이 경기장을 직접 찾아 태극기, 플래카드 등을 들고 뜨거운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캐나다 토론토에서도 류현진은 교민들의 힘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부 자료(2019년 기준)에 따르면 캐나다에는 총 24만1750명의 재외동포가 거주하고 있다. 그 중 절반이 넘는 12만7386명이 토론토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이들은 류현진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의 토론토행 소식이 전해지자 현지 교민 사회에서도 반응이 뜨겁다.

토론토 인근에서 한인 야구 유소년 야구 발전 등에 기여하고 있는 재캐나다 대한야구협회 김성환 사무장은 2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을 통해 "내심 그렇게 많이 기대하지 않았는데 (류현진이) 토론토로 온다고 해서 반기는 입장이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김 사무장은 "한인 커뮤니티에서도 난리가 날 것이다. 연간 시즌권을 같이 사자는 얘기들이 나오고 있다. 많이 응원 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류현진은 오는 25일 캐나다로 향해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토론토와 정식 계약을 맺으면 류현진은 박찬호(5년 총액 6500만달러·2001년 텍사스)를 넘어 한국인 투수 역대 FA 최대 규모 계약을 경신하게 된다.

yjra@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