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파이낸셜뉴스

강성훈, 타이틀 방어 상대는 마쓰야마·람

정대균 입력 2021. 05. 12. 18:33

기사 도구 모음

강성훈(34·CJ대한통운·사진)이 2년만에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7468야드)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 달러)에서다.

강성훈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1980년 톰 왓슨(미국) 이후 41년 만에 AT&T 바이런 넬슨을 2회 연속 우승하는 선수가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T&T 바이런 넬슨 같은 조 편성
강성훈 /사진=fnDB
강성훈(34·CJ대한통운·사진)이 2년만에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7468야드)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 달러)에서다. 작년 이 대회는 코로나19 여파로 열리지 않았다. 그래서 2019년 대회서 PGA투어 데뷔 첫승을 거둔 강성훈이 '디펜딩 챔피언'이다.

강성훈이 우승했던 2019년 대회는 올해와 다른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트리니티 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렸다. 당시 강성훈은 2라운드에서 61타를 치는 불꽃타를 날려 2타차 우승을 차지했다. 2011년부터 PGA투어 진출 이후 8년여만에 맛본 감격의 생애 첫 우승이었다.

강성훈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1980년 톰 왓슨(미국) 이후 41년 만에 AT&T 바이런 넬슨을 2회 연속 우승하는 선수가 된다. 왓슨은 당시 1978년부터 1980년까지 3연패의 위업을 세웠다.

하지만 강성훈의 최근 경기력이 썩 좋지 않다는 게 다소 마음에 걸린다. 최근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컷 탈락한 것을 비롯, 13개 대회에서 컷 통과가 네 차례밖에 없다. 그 중 최고 성적은 지난 4월 발레로 텍사스오픈 공동 59위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강성훈이 바뀐 대회 코스 회원이라는 점이다.

이 대회는 오는 20일 개막하는 이번 시즌 두번째 메이저 대회 PGA챔피언십 전초전 성격으로 치러진다. 따라서 톱 랭커들이 대거 출전, 우승 경쟁이 그 어느 대회보다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월 마스터스서 아시안 출신으로는 최초로 우승을 차지한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마스터스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나타낸다. 부상 치료차 잠시 투어를 떠나 있었던 '메이저 사나이' 브룩스 켑카(미국)도 1개월여만의 투어 복귀 무대를 이 대회로 정했다.

여기에 텍사스주 프랜차이즈 스타인 조던 스피스(미국)와 세계 랭킹 3위 존 람(스페인), 4위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등도 출전한다. 다만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무릎 부상을 이유로 불참한다. 대회조직위원회가 12일 발표한 조편성표에 따르면 강성훈은 마쓰야마 히데키, 존 람과 한 조에 편성됐다. '코리안 브라더스'는 강성훈 외에 최경주(51·SK텔레콤), 김시우(26), 이경훈(30·이상 CJ대한통운)이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golf@fnnews.com 정대균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