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골닷컴

'최하위' 서울 구한 고요한 "부진, 우리 탓이다. 달라질 것"

박병규 입력 2021. 07. 26. 06:10

기사 도구 모음

FC서울의 고요한이 결승골로 팀의 최하위 탈출을 도왔다.

그는 팀이 이렇게까지 된 이유에는 선수 모두의 책임이라며 이번 승리를 계기로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서울은 2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21라운드 대결에서 고요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서울은 이번 승리 전까지 12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K리그1 최하위까지 추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포항] 박병규 기자 = FC서울의 고요한이 결승골로 팀의 최하위 탈출을 도왔다. 그는 팀이 이렇게까지 된 이유에는 선수 모두의 책임이라며 이번 승리를 계기로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서울은 2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21라운드 대결에서 고요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최근 5무 7패의 부진을 딛고 13경기 만에 승리를 거두며 활짝 웃었다.

고요한은 경기 후 “기쁘다. 박주영 형을 비롯하여 기성용, 지동원 그리고 박진섭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했다. 어떻게든 이기려 노력했고 하나가 되어 승점 3점을 가져오게 되어 감사하다”라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올 시즌 첫 골이자 2019년 7월 제주전 이후 약 2년 만에 골을 넣었다. 이에 “정말 오랜만에 골을 넣었다. 과거 포항 원정에서 비슷한 상황에서 골을 넣은 기억이 있다. 그때는 이번 골의 반대편 자리에서 골을 넣었다. 그래서였는지 경기 전부터 기분이 좋은 상황에서 경기를 준비할 수 있었다”라고 했다.

서울은 이번 승리 전까지 12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K리그1 최하위까지 추락했다. 박진섭 감독은 포항전 승리 후 “1승이 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다. 그동안 팬들께 너무 죄송했다. 다시 시작이라는 생각과 믿음을 보여주시면 더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라며 반전을 약속했다.

고요한 역시 “부상에 많이 시달려서 감독님과 팀에 힘이 되지 못해 죄송했다. 부상 복귀 후 감독님이 많이 도와주셨고 뒤늦게나마 힘이 될 수 있었다. 앞으로 팀이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경각심도 잊지 않았다. 2018시즌 부진으로 한 차례 강등 위기를 겪었던 시기를 떠올리며 “그때보다 심각한 상황이었다. 선수들도 열심히 준비했지만 부담감 때문이었는지 힘들었다. 사실 이러한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다. 계속 실수가 생긴다. 하지만 감독님께서 부담감을 덜어주려 노력했고 자신감을 심어 주셨다. 수비부터 탄탄히 하자고 했고 승점 1점만이라도 가져갈 수 있도록 강조했다. 그래서 이길 수 있었다”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은 선수들이 만들었다. 처음부터 잘했다면 이렇게 되지 않았을 것이다. 우리 탓이다. 이제 부담을 내려놓고 이기기 위해 뛰어야 한다. 나부터 앞장서겠다”라며 솔선수범의 리더십으로 팀의 반등을 돕겠다고 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