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서울

'한국 귀화 언급' 대구 세징야, K리그1 30R MVP..올 시즌 4번째

김용일 입력 2021. 09. 20. 16:28

기사 도구 모음

'한국 귀화'를 다시 한번 언급한 대구FC 세징야가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세징야는 지난 1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세징야는 지난 6, 18, 28라운드에 이어 올 시즌 4번째 라운드 MVP를 거머쥐었다.

대구-울산전은 30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선정됐고, 대구는 베스트 팀에도 이름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한국 귀화’를 다시 한번 언급한 대구FC 세징야가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세징야는 지난 1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후반 10분 울산 골문을 향해 크로스를 올려 에드가의 동점골을 도운 데 이어 후반 17분 라마스의 침투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역전골까지 해냈다.

세징야는 지난 6, 18, 28라운드에 이어 올 시즌 4번째 라운드 MVP를 거머쥐었다. 그는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귀화 얘기가 나오자 “언제 귀화할 수 있는지 얘기해달라”고 되물으며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로 뛸 수 있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대구-울산전은 30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선정됐고, 대구는 베스트 팀에도 이름을 올렸다.

K리그2 30라운드 MVP는 김천 상무 조규성이다. 그는 18일 경남FC와 원정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렸다. 김천은 경남 에르난데스에게 연속골을 허용해 1-2로 끌려갔으나 후반 문지환, 김용환의 골로 3-2 펠레스코어 승리를 따냈다.

kyi0486@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