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살아난 김하성, 4G 만에 멀티히트 폭발..SD 3연패 수렁 [SD 리뷰]

이후광 입력 2022. 07. 03. 11:34

기사 도구 모음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멀티히트가 샌디에이고의 연패 탈출로 이어지지 못했다.

김하성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원정 4연전 3차전에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여전히 0-5로 뒤진 7회 무사 1루서 중전안타로 6월 29일 애리조나전 이후 4경기 만에 멀티히트를 신고한 것.

샌디에이고는 다저스에 2-7로 패하며 3연패 수렁에 빠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하성 / OSEN DB

[OSEN=이후광 기자]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멀티히트가 샌디에이고의 연패 탈출로 이어지지 못했다.

김하성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원정 4연전 3차전에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첫 타석부터 감이 좋았다. 0-3으로 뒤진 2회 2사 2루 득점권 찬스에서 중전안타를 신고한 것. 1B-2S의 불리한 카운트였지만 타일러 앤더슨의 4구째 체인지업을 받아쳐 6월 30일 애리조나전 이후 3경기 만에 안타를 쳤다. 다만 타구 속도가 빨라 2루주자 루크 보이트가 홈에 들어올 순 없었다. 3루에서 정지. 이후 트렌트 그리샴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이닝이 그대로 종료됐다.

0-5로 끌려가던 5회에는 선두로 나서 풀카운트 끝 범타로 물러났다. 3B-1S에서 날아온 직구가 바깥쪽 보더라인에 살짝 걸치며 볼넷을 직감, 1루로 걸어 나가려 했으나 주심의 스트라이크콜에 타석으로 복귀한 뒤 납득할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이후 6구째 커터를 받아쳐 좌익수 뜬공을 기록했다.

3번째 타석은 달랐다. 여전히 0-5로 뒤진 7회 무사 1루서 중전안타로 6월 29일 애리조나전 이후 4경기 만에 멀티히트를 신고한 것. 첫 타석과 마찬가지로 1B-1S에서 앤더슨의 3구째 체인지업을 안타로 연결했다. 이후 노마 마자라의 안타, 주릭슨 프로파의 진루타로 3루에 도달했지만 후속타 불발에 득점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김하성 이후 2-7로 뒤진 8회 2사 1루서 폭투로 주자가 2루로 향한 가운데 우익수 뜬공을 치며 타석을 마무리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2할2푼3리에서 2할2푼8리로 소폭 상승.

샌디에이고는 다저스에 2-7로 패하며 3연패 수렁에 빠졌다. 시즌 46승 34패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선발 다르빗슈 유가 1회에만 홈런 3방을 맞는 등 6이닝 8피안타(3피홈런) 무사사구 10탈삼진 5실점으로 시즌 4패(7승)째를 당했다.

반면 선두 다저스는 4연승을 질주하며 2위 샌디에이고와의 승차를 4.5경기로 벌렸다. 49승 28패. 앤더슨이 6⅓이닝 6피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 호투로 시즌 9승(1패)째를 올린 가운데 프레디 프리먼, 저스틴 터너가 나란히 홈런 포함 2안타로 공격을 이끌었다. 1회 프리먼, 윌 스미스, 터너의 솔로포가 결정적이었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